서론:


체리 스위치의 작업은 크게 윤활(슬라이더, 스프링), 스티커, 그리고 고무링이 있습니다. 이들 작업에 따라서 어떻게 소리가 달라지는지 기록해봤습니다. 그리고 스위치 윤활의 효과를 소리의 변화로 잡아내보았습니다. 


소리의 변화도 물론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손끝으로 느껴지는 감각의 차이가 얼마나 다른지가 가장 중요할 겁니다. 하지만 손끝의 느낌의 차이는 인터넷으로 보여드릴 수 없기에 그 느낌을 묘사하는 방법으로 소리의 녹음을 사용했습니다.



본론:


1. 체리 스위치 윤활은 정말 효과가 있는 걸까? 어떤 경우에 윤활이 더 필요할까?


상대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키 중에서 높은 키캡을 사용하거나 스테빌이 없으면서 넓은 키캡을 사용하는 키가 서걱임과 마칠이 유독 심했습니다. 정면으로 누를 때는 느끼기 어렵지만 비스듬하게 누르거나 천천히 누르면 뭔가 걸리는 느낌이 듭니다. 


a) 저는 F3을 많이 사용하는데 포커의 3키가 1이나 2 키보다는 많이 서걱이고 부드럽게 들어가지 않더군요

b) Tab키를 \키보다 많이 사용하는데 Tab 키도 마찬가지로 부드럽지 않았습니다. 


여기서는 Tab키를 초근접(?) 녹음을 시도했습니다. 이렇게 녹음기를 가져다가 대놓고 Tab 키의 왼쪽모서리를 천천히 눌러서 녹음했습니다. 


녹음 파일: (※ 녹음 파일은 위 파일 목록에서 다운 받으세요.)

"tab depressed slowly - 1. before lube.mp3" : 윤활하기 전 부드럽게 들어가지 않는 것이 소리로 나타납니다. 

"tab depressed slowly - 2. after lube.mp3" : 윤활을 하더라도 서걱임이 완전히 없어지지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가까이 귀를 대고 들을 일은 없기 때문에 다음 섹션에 윤활 하지 않은 스위치와 윤활한 스위치의 소리를 참고하시면 실제 소리가 어떻게 나오는지 아실 수 있을 겁니다. 



2012-04-22 22.48.29.jpg 



2. 윤활, 스티커, 고무링 작업에 따른 소리의 차이는 얼마나 나는가?


세가지의 개조를 조합하면 총 8가지의 가능한 조합이 나옵니다. 8가지 조합마다 녹음을 해놨기 때문에 파일을 받아서 비교해 들어보시면 각 개조가 대략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 수 있을 겁니다. 예를 들어 윤활(O),스티커(X),오링(O)의 경우와 윤활(O),스티커(O),오링(O)의 경우를 비교해서 들어보시면 윤활을 하고 오링을 착용한 경우 스티커의 효과를 들어볼 수 있는거죠. 


8가지 경우는 다음과 같고, 각 경우마다 빠른 타이핑과 느린 타이핑의 두가지 소리를 녹음했습니다. 


8가지 경우와 녹음파일: (※ 녹음 파일은 위 파일 목록에서 다운 받으세요.)

윤활(O),스티커(O),오링(O) - "fast - lube o, sticker o, o-ring o.mp3", "slow - lube o, sticker o, o-ring o.mp3"

윤활(O),스티커(O),오링(X) - "fast - lube o, sticker o, o-ring x.mp3", "slow - lube o, sticker o, o-ring x.mp3"

윤활(O),스티커(X),오링(O) - "fast - lube o, sticker x, o-ring o.mp3", "slow - lube o, sticker x, o-ring o.mp3"

윤활(O),스티커(X),오링(X) - "fast - lube o, sticker x, o-ring x.mp3", "slow - lube o, sticker x, o-ring x.mp3"

윤활(X),스티커(O),오링(O) - "fast - lube x, sticker o, o-ring o.mp3", "slow - lube x, sticker o, o-ring o.mp3"

윤활(X),스티커(O),오링(X) - "fast - lube x, sticker o, o-ring x.mp3", "slow - lube x, sticker o, o-ring x.mp3"

윤활(X),스티커(X),오링(O) - "fast - lube x, sticker x, o-ring o.mp3", "slow - lube x, sticker x, o-ring o.mp3"

윤활(X),스티커(X),오링(X) - "fast - lube x, sticker x, o-ring x.mp3", "slow - lube x, sticker x, o-ring x.mp3"


한 스위치를 개조하면서 녹음을 한 것이 아니라 각 경우에 따라 스위치를 개조하여 녹음을 했습니다. 마지막 2가지의 키를 제외하고는 모두 홈열의 키(A,S,D,F,G,H키)를 각각 개조하여 녹음을 했습니다. 포커는 PCB 마운트되어있기 때문에 기판에 위치에 따라서 하우징에 체결되는 위치에 따라서 소리가 달랐기 때문에 이를 조절하고자 하우징에서 분리해서 넌슬립 매트 위에 놓고 녹음했습니다. 마지막 2개의 키는 숫자행의 키인데 녹음 레벨을 동일하게 하고자 해당키를 녹음할 때는 다른 키와 마이크와의 거리가 비슷하도록 키보드의 위치를 조절했습니다. 보다 정확한 타건음 비교를 위해서는 키캡까지 동일한 것으로 바꿨어야했는데 녹음을 할 때 이를 캐치하지 못하고 녹음을 했네요. 약간 아쉬운 부분입니다. 


2012-04-23 02.10.41.jpg



결론:

체리 스위치 개조의 느낌은 직접 체험해보는 방법이 가장 확실하지만 직접 개조를 해보지 않으신 분들은 그 효과가 얼마나 되는지 글로 묘사된 것으로는 객관적인 판단을 하기 어렵습니다. 글로서 묘사하기 보다는 소리를 녹음해봄으로써 조금 더 객관적인 묘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녹음을 해봤습니다. 


윤활 및 스티커 작업을 하게되면 플라스틱이 덜그럭 거리는 소리와 서로 마찰이 일어나는 소리가 줄어듦과 동시에 스위치의 동작이 매우 부드러워집니다. 또한 오링을 사용하면 타건음이 많이 조용해집니다.


많이 사용하는 키일 수록, 키캡이 높은 키일 수록, 키캡이 넓은 키일 수록 마찰이 많이 느껴졌고 윤활의 효과가 컸습니다. 제 추측으로는 스위치에 마찰이 일어나면서 플라스틱이 열화되고 열화된 플라스틱이 마찰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타이핑에 영향을 미칠 수준은 아니지만 신품 스위치보다는 조금 덜 부드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따라서 커스텀 키보드를 맞출 때 가능하면 새 스위치를 사용 윤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일부 빈티지 스위치는 요즘 스위치와 비교해서 품질이 더 좋기 때문에 새 스위치가 사용했던 빈티지 스위치보다 낫다고는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녹음 파일을 많이 올려놓았으니 다운 받아놓고 번갈아가면서 들어보시면서 어떻게 다른지 한번 들어보세요. 조금 더 신경써서 글을 쓰고 싶었지만, 제 부족한 표현보다는 녹음 파일을 직접 들어보시는 것이 더 도움이 될 것 같아서 허접하지만 글은 대충씁니다. ^^


그럼! 활기찬 한주 되세요! 



덧) 

녹음에 사용된 키보드는 포커 X PCB 마운트된 적축입니다. 녹음기는 Sony의 IC Recorder ICD-SX700 이고 고정 레벨, Linear PCM 방식으로 녹음해서 사운드 편집 프로그램으로 편집한 후 MP3 파일으로 만들었습니다. 


크라이톡스 GPL100, GPL105을 번갈아가면서 사용했는데 차이는 느끼기 힘들었습니다. 윤활제를 많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GPL105가 조금 더 눅눅해지는 것 같았습니다만, 붓으로 펴발랐을 때는 차이를 느끼기 힘들더군요. GPL205, GPL203 그리스도 사용해봤는데 마찬가지로 얇게 펴발랐을 때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표면에 붙어있는 성질은 그리스의 경우가 월등한 우위에 있었습니다만, 표면에 붙어있는 성질이 있는만큼 조금 더 눅눅함의 위험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윤활제의 차이보다는 스위치의 상태가 더 중요한 것 같았습니다. 5년된 엔진에 아무리 좋은 엔진오일 써도 새 엔진을 못따라가는 그런 느낌일까요.. ^^ 뭐 그래도 엔진오일 좋은 것 쓰면 확실히 좋아지기는 합니다. 제가 사용해본 그리스 오일은 다 괜찮았습니다. 


덧2) 

오링 관련 내용 추가합니다. 

----------------------------------------------

Buna-N (NBR) type at 50 (+- 5) A shore durometer


Dimensions:

Outer Diameter - 8mm

Inner Diameter - 5mm

Thickness - 1.5mm

----------------------------------------------

긱핵의 kaiserreich에게서 100개에 4불인가 주고 구입했습니다. 키캡은 시그네처 플라스틱사의 PBT 키캡입니다.( http://www.kbdmania.net/xe/2857345 ) 필코 키캡 보다는 낮고 내부 공간도 좁습니다. 키캡의 높이가 높으면 조금 더 두꺼운 오링을 꼽아야 효과를 볼 수 있으리라고 생각해요. 

profile
All things are subject to interpretation whichever interpretation prevails at a given time is a function of power and not truth.
- Friedrich Nietzsche

키보드 매니아 위키 http://wiki.hijava.net/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