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늘 쿨앤 키보드마우스 게시판에서 이슈가되고 있는 토픽이 있습니다.

바로 "커뮤니티 회원을 기망하는 바이럴 마케팅" 인데요.

인스타그램이나 파워블로거 등 업체로부터 제품이나 원고료를 제공받고 특정 업체나 제품을 홍보해주는 것이

일반화되어있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습니다만.. 키보드커뮤니티도 바이럴 마케팅의 도구로 은밀히 사용되어진다는

사실이 썩 기분이 좋지는 않네요. 특히 게시물을 올리면서 업체에서 후원을 받지 않는 것 처럼 해달라는 지침은

좀 충격적이더군요.


이슈가 된 업체는 드랍닷컴이었는데요. 최근 커보드매니아서도 눈에 띄는 글이 있었습니다.

팁&테크 - 매스드랍이 국내에 들어왔네요 http://www.kbdmania.net/xe/11642221
사진게시판 - 드랍닷컴 Drop ALT의 화려한 백라이트 http://www.kbdmania.net/xe/11643651

해당 유저가 올린 글 모두 드랍닷컴 쇼핑몰 링크를 포함하는 것을 보면 일반 유저를 가장한 바이럴 마케팅 게시물로 의심이 됩니다.



드랍닷컴의 바이럴 마케팅 제안에 대한 문제 제기 http://www.coolenjoy.net/bbs/34/2327298

(펀치라인: "커뮤니티 내 작성시 이미 가지고 있었던 제품이거나 구매한 제품인 어투로 작성해달라")


드랍닷컴의 1차 사과문 http://www.coolenjoy.net/bbs/34/2327463 (마케팅 에이전시와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다.)
드랍닷컴의 2차 사과문 http://www.coolenjoy.net/bbs/34/2327584 (자연스럽게 리뷰하는 컨텐트를 의도했다. 미안하다.)



뭐.. 마케팅 좋습니다. 있는지도 몰랐던 것 알려주는 것 나쁘지 않다고 봐요. 그런데 속이지는 맙시다.

제품 공짜로 받았으면 공짜로 받았다고, 원고료 받았으면 원고료 받았다고 밝혀야한다고 봅니다.

받았으면서 안 받은척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profile
All things are subject to interpretation whichever interpretation prevails at a given time is a function of power and not truth.
- Friedrich Nietzsche

키보드 매니아 위키 http://wiki.hijava.net/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