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몇년간 듬성듬성 지켜봐왔고

요즘들어 이것저것 새로이 지르면서 게시판에 종종 출몰하는 회원입니다.

지난 몇개월간 허락을 맡아야하는 일들이 생겨나고, 또 하지 말아야하는 일들이 생겨났습니다.

예전에는 하고 싶은 것들 구하고 싶은 것들이 거의 없어서 이런 저런 제약들이 아쉽지 않았느데

이런 저런 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지면서 추가적인 제약이 조금은 아쉽네요.



저는 지금까지 키캡 9개 세트 날라드린 것 밖에는 없는데 대규모급 공제를 진행하시는 분들이나

소소하지만 해외시장에서 이것저것 구입해서 날라주시는 분들은 최근 늘어난 제약으로 인해서

제가 느끼는 아쉬움보다는 더 큰 아쉬움을 느끼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활발한 공제, 공구활동을 하셨던 분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봤을 때, 추가적인 제약이나 절차가 생기는 것이

지난 공제나 공구가 환영받지 못하고 규제되어야하는 활동이 아니었던가 걱정하고 또 위축이 되는 일이 아닐까요?



사실 공제나 공구를 추진하시는 대부분의 분들은 봉사활동을 해주시는 수준이라고 이해하는데

추가적인 규제는 그런 분들의 사기를 꺾어놓는 부작용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가 이런 글을 쓰는 것을 보니 이 동호회에 꽤나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었나보네요.

새로운 규제가 아쉬운 것을 보니 어쩌면 그 관심이 필요이상으로 또 취미생활 이상으로

넘쳤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같이하고 싶은 마음에 크라이톡스 공구도 제안하기도 했고 구입책 역할을 자처하기도 했습니다만

이제는 같이하고자하는 마음을 조금은 줄여야하지 않나 싶네요.

어쩌면 힘을 모아 조금 더 저렴하게 원하는 것을 구하고자하는 욕심을 줄여야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본업에 조금 더 충실해야할 때도 된 것 같고요.



여기 시간으로는 새벽이라 글이 횡설수설하네요. 정식으로 불만을 표출한다거나하는 글은 아니고 그냥 푸념입니다.


제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이기도 하고요. 주욱 읽어보니 글이 조금은 심각하군요. ㅋ


내일은 제 크라이톡스 컬랙션을 보여드릴께요. 크라이톡스 참으로 많이도 질러댔죠. ㅎㅎ 그럼 내일 또 뵈요!

profile
All things are subject to interpretation whichever interpretation prevails at a given time is a function of power and not truth.
- Friedrich Nietzsche

키보드 매니아 위키 http://wiki.hijava.net/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