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엔 초행이다 보니 여러모로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마는...


이번엔 레터링을 아주 열심히 꾹꾹 문질러서 붙인 후에, 딱 10분만 끓여보기로 했습니다.


저번엔 유리병에 올리브그린 염색약 1통 + 350ml정도의 끓인 물을 넣고 중탕을 했었는데, 이번엔 그 염색약을 다시 재활용했습니다. 물론 중탕으로...


 크기변환_SDC13616.JPG 크기변환_SDC13617.JPG


노랑색, 파랑색 레터링이 보이실 겁니다. 사실 레터링이라기보다는 문자 스티커라고 하는 게 맞겠군요.


정말 십수년 전에 사놓은 물건이라, 요즘에도 똑같은 걸 판다고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오래되어서 그런지, 파란색 스티커는 잘 붙지 않아서... 실패할 확률이 높아 보였습니다. 노란색은 잘 붙는데...


빨강, 파랑 매직은 유성 잉크가 염색약 속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입니다.




저번엔 30분 넘게 오랜 시간 동안 끓인 탓에, 진한 염색 결과를 얻기는 했습니다마는 문자스티커가 물에 불어서 다 떨어져나가버렸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물론 키캡 다섯개가 희생된 저번 글은 많은 분들이 못 보셨겠지만... ㅠㅠㅠㅠ).

물론 이번엔 그때보다 아주 열심히 붙이기는 했지만... 남은 키캡이 이게 마지막이라, 10분만 끓여보기로 했습니다.


결과는...





크기변환_SDC13618.JPG크기변환_SDC13619.JPG크기변환_SDC13621.JPG크기변환_SDC13622.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공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디기디기 깨끗하게 나왔어요.


단, 역시 제대로 잘 붙지 않던 Q의 레터링은 일찌감치 물에 불어서 떨어져나가버렸더군요.


그리고 저번에 실패한 키캡과 색깔 차이도 확연합니다. 아무래도 훨씬 적게 끓인 만큼 색이 확실히 연하죠.


유성잉크는 올리브그린 염색약에 물들어서 검게 변해버렸습니다. 만약 유성잉크에 염색약이 반응하지 않으면, 나중에 유성잉크만 닦아버리면 된다고 생각했었는데... 아직 유성잉크를 제거해보지는 않았지만, 이건 좋은 선택이 아닌 것 같아요.







암튼... 이 보잘것 없고 피해만 막심한 -_- 실험이...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되길 빕니다.




(이 거지같은 실험은 OTD와 키매냐에 함께 올립니다)

profile

ha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