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tech K380 Keyboard
 
  로지텍 K380 멀티 디바이스 블루투스 키보드(Logitech Multi-Device Bluetooth Keyboard: 이하 K380)는 제품명에서 유추해 볼 수 있듯이, 윈도우, IOS, OS X, 안드로이드 등의 기기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무선 키보드이다. 일반 무선 키보드들과 다른 몇 가지 두드러지는 특징이 있는 데 , 그 특징은 다음과 같다. 

이지-스위치 (easy-switch) 

  첫째, '이지-스위치' 기능이다.  '이지-스위치' 기능이란 버튼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최대 3대의 다른 장치에서 타이핑을 시작할 수 있는 기능이다. 즉, K380 키보드 하나로 최대 3개의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무선 키보드는 '블루투스 페어링'이나 'USB 리시버 연결'을 통해 기기 1대 만을 제어할 수 있다. 만약 다른 기기에 연결하여 사용하려면 해당 기기와 '블루투스 페어링' 혹은 'USB 리시버 연결'과 같은 과정을 해당 기기에서 반복해야 한다. 하지만  K380은 최대 3개의 기기와 연결해 놓을 수 있고, 해당 기기에 연결하고 싶을 때는 '이지-스위치'라는 기능을 이용해 해당 기기와 블루투스 페어링을 다시 진행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다. 

동그란 모양의 키캡  

  둘째, 키의 모양이 동글동글하다. 일반 키보드의 키들이 네모 각진 모양을 가지고 있는 반면, K380의 키는 각지지 않고 동그라미 모양을 가지고 있다. 이렇게 동그라미 형태의 키를 가진 키보드는 흔치 않다. 로지텍 K480이라는 키보드가 K380과 같은 모양을 가지고 있어서, K380이 K480의 후속 세대가 아닐까 라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 필자도 직접 K380을 접하기 전까지 키보드 모양새나 색감이 K480과 유사해 'K380이 K480에서 거치대 부분만 잘라낸 후속작이 아닐까?' 라는 추측을 했었다. 그러나 K380의 구조를 확인한 결과 K480의 후속작이라고 단언하기 힘들었다. 그 이유는 K480의 구조가 멤브레인 키보드인 반면, K380은 펜타그래프 구조를 채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서로 다른 구조를 채용한 두 키보드는 당연하게도 서로 다른 타건감을 제공한다. 두 키보드를 타이핑 해보면, K480이 멤브레인 특유의 찌걱이는 느낌을 주는 반면, K380은 정갈한 느낌을 준다. 물론 타건감이라는 것이 단지 개인의 느낌에 해당하기 때문에이 사용자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 있다. 다만, 필자가 느끼기에 그렇다는 것이다. 

보강판 채용 

  셋째, 가볍지 않은 무게에 따른 나쁘지 않은 키감. 휴대성을 강조한 날씬하고 작은 사이즈의 키보드임에도 불구하고 무게가 가볍지 않다. 로지텍의 K380 제품 안내에 따르면, K380의 무게는 423g(14.92oz, AAA 배터리 2개 포함)이라고 한다. 실제로 K380을 손으로 들어보면 약간 묵직한 느낌을 준다. 일반적으로 가벼운 키보드보다 무거운 키보드가 타이핑할 때 더 높은 안정감과 견고함을 제공한다. 따라서 사용자는 더 무거운 키보드에서 더 나은 키감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K380의 외관을 살펴보면, 소재나 구조적 측면에서 보면 이렇게 무거울 이유가 없다. 이점은 필자의 쓰잘데기 없는 호기심으로 이어졌고, 결국 배를 갈라보는 만행을 저지르게 되었다. 아래 나열된 사진들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K380은 일반 미니배열의 무선 키보드들에서 볼 수 없는 이른바 보강판이라는 철제 부품이 기판 밑에 덧대어져 있었다. 일반적으로 보강판은 사용자가 타이핑할 때 기판을 안정적으로 지지해줌으로써 더 견고한 키감을 제공한다. 이런 키감은 보강판이 없는 제품들을 사용할 때 분명하게 느낄 수 있다. K380도 이런 측면에서 운명을 거스를 수 없다. 즉, 보강판이 없는 미니사이즈의 모바일 키보드들을 타건할 때 느껴지는 출렁임이 거의 느껴지지 않고 오히려 견고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이 부분은 아마도, K380 디자이너들이 가벼운 무게에 따른 휴대성 조금 포기하고서라도 보다 안정적인 키감에 주목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요약해보면, K380은 K480의 후속작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K810의 저가형인 것 같다. 
 
K380의 사양 소개, 분해과정, 그리고 타건 동양상을 소개로 글을 마친다.          
 
규격
 
  • 높이: 124mm(4.9인치)
  • 너비: 279mm(10.9인치)
  • 깊이: 16mm(0.6인치), 발 포함
  • 무게: 423g(14.92oz), 배터리 포함

 

사양
 
  • 연결 유형: Bluetooth Classic (3.0)
  • 무선 범위: 10미터(30피트)*

 

소프트웨어 지원
 
  • Windows용 Logitech Options(Windows 7, Windows 8, Windows 10 이상)
  • Mac용 Logitech Options(OS X 10.8 이상) 

 

배터리: AAA 2개(수명: 24개월)
표시등(LED): 배터리 LED, 3 블루투스 채널 LED
특수 키: 단축키(Home, 뒤로, 앱 전환, 상황별 메뉴), 이지-스위치™
연결/전원: 온/오프 스위치
 
 
부록: K380 분해 과정 
 
K380의 조립 구조는 6개의 나사와 플라스틱의 탄성을 이용한 상판의 후크와 하판의 체결홈으로 이루어져 있다. 따라서 K380을 분해하려면 6개의 나사를 제거한 후 상판과 하판의 유격 사이에 납작한 도구를 끼워 넣고 상판의 후크가 부러지지 않도록 조금씩 벌리면서 조심스럽게 분리해야 한다. 
K380 나사 6개는 배터리 커버 밑 부분에 2개, 그리고 4개의 미끌림 방지 패드 밑부분에 위치하고 있다. 
 
 
K380과 분해도구
 
K380 밑면
 
K380 배터리 커버 제거
 
K380 패드 제거 

 

K380 배터리 및 패드 제거 후

 

K380 나사 제거 

 

K380 상판과 하판 분리1

 

K380 상판과 하판 분리2

 

K380 상판과 하판 분리3

 

K380 상판과 하판 분리4

 

K380 하판이 분리된 후

 

K380 하판 안 쪽

 

기판 밑면에 철제 보강판이 덧대어져 있는 K380의 상판

 

K380 하판의 체결홈(걸림턱)


K380 분해 영상

https://youtu.be/DKQb0e3NGDg
 

 
K380 타건 영상





 

https://youtu.be/9QtAuiwy2bg

 
 

 

참고 자료

 

 

profile

Apple Wireless Keyboard, Apple Adjustable Keyboard M1242 fullset, MS Arc Keyboard, M.Stone Groove 87 (갈축), Topre Realforce 87(55 균등), Topre Realforce 23U, PFU HappyHacking Keyboard Pro2, PFU HappyHacking Keyboard Lite2, Filco Majestouch 2 Ninja(청축), Cherry G84-4100, Cherry G84-4700 LUCUS-0, Cherry G80-1865(적축), Cherry G80-1867(청축), Cherry G80-11900(흑축), Cherry G80-11900(갈축: 개조), IBM Ultranav SK-8845, Lenovo Thinkpad Ultranav SK-8855, Leopold FC660M (갈축), Leopold FC660C (2013.04.16)


 YouTube 타이핑 동영상(제목을 클릭하면 새창에서 YouTube로 연결됨)

  1. FC660M, FC660C, and HHKB Pro 2
  2. Thinkpad Compact Bluetooth Keyboard, FC660C, and HHKB Pro2
  3. HHKB Pro 2 Ver. 1
  4. HHKB Pro 2 Ver. 2
  5. Apple Adjustable Keyboard M1242
  6. G80-1867, G80-11900, G84-4700, HHKB Pro 2, and Apple Adjustable Keyboard M1242
  7. HHKB Pro 2 Type-S

<iframe frameborder="0" scrolling="yes" style="width: 100%; height: 100%;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 "></ifr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