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미드라고 합니다.
사용기 한번 올려봅니다..





<Lynxinfo USB Keyboard>



흠흠... 이 키보드의 구입계기는 세가지 였다.


   0.궁상스러운 가격(4000원)

   1.1EA 의 USB Port

   2.가격에 비해 그럴듯해 보이는 외관


용산을 들쑤시고 돌아다녀도 보이지 않던 이녀석이...
다나와 메뉴에 4000원이란 뭔가 사연이 있는 듯한 가격을 달고 올려져 있는 것을 보고...
미심쩍지만 특유의 성급한 마음에 주저없이 주문을 넣었다.


왜 4000원 일까?
"KEYBOARD" 라는 글자만이 무뚝뚝하게 써져 있는 삭막한 케이스를 열고
키보드를 꺼내 잠시 이리저리 살펴본 후 든 생각이었다.
물론 고급스러운 느낌과는 거리가 있었지만, 플라스틱의 재질은 여타 5000원대의
국내 중소기업제품 키보드보다 좋아 보였고, LED부 디자인도 꽤 스타일리쉬 했으며..
무엇보다 USB Port의 제공은 이 제품의 가격에 의구심을 품게 했다.



키보드의 상단 왼편엔 Lynxinfo라는 회사로고가 붙여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키보드 하단의 라벨에는, 제조자: YeongWoo (영우) 라고 되어 있다.
Lynxinfo 가 영우 라는 회사의 키보드브랜드네임 인가? 하고 추측해 본다.




  
일단 키보드를 두드려 보았다.
키감은...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매우 실망스러웠다.
키를 누르는 순간 4000원이란 가격에 무리가 없다는 생각이 스칠 정도였으니.
눌리는 느낌은 매우 허술하며 클릭감은 굉장히 어영부영한 느낌이다.
제품기획시 스트로크시의 느낌을 위한 배려따위는 잊어버린 것으로 보인다.
아니, 잊어버린게 아니라면 ...설계한 사람의 능력부재 이거나.
이 키보드를 한번이라도 쳐보면 본인의 표현을 이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치다보면 매우 오타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유는 정확하지 않으나,분명한 것은... 타점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컴퓨터에 연결해 보았다.
XP 가동시키고 USB포트에 꼽으니, 별다른 문제 없이 바로 인식이 끝난다.
하지만 98SE 를 가동시키고 연결을 하니...
응?
Silitek USB Keyboard Driver를 찾는 메세지가 나온다.
Silitek? 이라면...대만산키보드 브랜드네임 아닌가? (확실치는 않다)
이리저리 의심의 가기 시작해...결국 키보드를 분해해 보았다.



내부 레이아웃은....뭐, 염가키보드의 전형을 보여준다.
접점기판이 키보드의 상판밑면에 드라이버로 고정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키보드의 기능을 실현하게 하는 모든 부품은, 모두 키보드의 상판에 달려있다.
하판은 그저 덮개의 역할만 할 뿐이다. 그래도 뭔가 실마리가 있을까 해서
하판의 내부를 살펴보니....
SILITEK-TERA 라고 양각으로 새겨진 글씨가 눈에 띈다.
이런...어쩐지 키캡의 디자인이 비슷하더라니.
하여간... 정말 사연이 많은 제품이란건 확실한 듯 보인다.










정리해 보면,

"YEONG WOO 라는 제조사가 만들었고, 소리디지탈테크(주)에서 유통시키며,
Lynxinfo 라는 브랜드네임을 달고서 4000원 이라는 다급한(?) 가격에 팔리고 있고,
Silitek의 기술을 내장했지만, Silitek의 그것과는 상관없어 보이는 허술한 키감의 사연많은 USB 키보드......"

라는 프로필이 나온다.


비록 키감이 황당하긴 하지만, 사용하기 편리한 USB Port를 하나 마련한 기분 때문인지
4000원이 아주 아까울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사용케 되지는 않을 것 같으므로...결국엔 의미없는 지출이 되어버렸다.
덩달아 USB Port의 이용편의성 향상도 없었던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싼 가격으로 새로운 키보드를 경험함과 동시에
컴퓨터의 뒷면을 찾지 않고도 디지털카메라를 쉽게 연결하고 싶었던
나의 치졸한 욕심에서 비롯된 실수가.... 결국 제대로된 USB허브의 구입을 결정하게 만들었다고 할까.
아무튼 이번일로 새삼스럽게 얻은 교훈은 이거다.


"지나치게 싼 물건은...모르긴 몰라도 다 이유가 있다..."


켈록,켈록... 모두들 감기 조심~!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