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저것 써보고 방출하면서 키보드는 이제 2가지로 정리가 된듯합니다.

va68m 흑축, pok3r(흑축 또는 고압축)

키감은 va68m 흑축이 저한태는 최고인듯합니다.

Pok3r은 손의 움직임을 최소화할 수 있고 디자인이 이뻐서 좋네요.


흑축만(아마 변흑인듯) 10년 넘게 썼는데 그 동안 새로운 스위치가 많아졌네요.

고압을 좋아하는데 다른 스위치도 궁금합니다. 


홀리판다를 써보고 싶지만 일단 패스. 비싸네요 ㅎㅎ 잘 맞을지 안 맞을지도 모르는데 가격이 너무 비싸요 ㅠ

헤일로 트루 스위치를 구해서 써보고 있는데 다른 느낌의 고압이라 괜찮은것 같습니다.

쫀득한 맛은 없는거 같은데 좀 더 써봐야 될거 같습니다.


하코 클리어, 로얄트루도 궁금한데 검색해도 자료가 많지가 않습니다.

키캡 파괴 이슈(스템 개선 전 모델)도 있다고 들어서요.

어차피 비싼 키캡은 구매하지 않을꺼라 상관은 없을거 같은데 괜찮을까요?


헤일로 트루랑 키감이 비슷하다고 하는데 저한테 헤일로 트루가 와! 이거다!! 이런 느낌은 아닙니다.

그래서 구매가 망설여지네요.


profile

필코 마제스터치 (갈축/청축), G81-1822(갈축), 1800 무각, G80-3234LPMEU(변흑), Unitek K258(알프스 백축), G84-4100, 레오폴드750R(적축), 마르스 프로(흑축), 바밀로 va68m(흑축), iKBC poker2(청축), BT61(카일적축), pok3r(갈축), pok3r le(게이트론 황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