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부천냥이입니다.
오늘은 키보드를 하나 가지고 왔어요.

제가 그동안 참 고민을 많이 했던 녀석인데, 
급 뽐뿌가 와서 저도 모르게 그냥 결제를 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ㅠ_ㅠ;;

이녀석의 스웨디시한 디자인에 그냥 반해 버렸다고나 할까요?

BOX 상태는 일반적인 레오폴드 제품과 동일합니다. 
박스 하단에는 키보드의 기능에 대한 설명이 있고, 제품명이 크게 노란색 글씨로 인쇄되어 있네요~

KakaoTalk_20190529_025756560.jpg

포장을 개봉해 봤습니다. 상품 설명서 & 보증서가 제일 위에 있고 키보드는 플라스틱 키스킨이 씌어져 있네요. 포장의 상태는 박스 포장으로만 되어 있어요. 안에 스폰지나 뭐 그런 보호 장치는 없답니다.

KakaoTalk_20190529_025755475.jpg

타사 제품들의 경우 키보드를 씌워주는 봉투(?) 같은 것도 있는데 이 제품은 그런 것 없이 그냥 플라스틱 키스킨 하나만 있네요. 가격대에 비해서 조금 아쉬운 느낌이 들었어요.

이제 키보드를 꺼내 보았는데요. 와.... 이거는 예술입니다. 예술...
키보드를 만지는 것 조차 예의가 아닐 것 같은 너무 이쁨에 감탄사 연발....^0^

KakaoTalk_20190417_005829337.jpg

너무 이쁘지 않나요? 와우 황홀합니다. 
직장에서 쓰려고 산건데, 일단 디자인 부터가 눈에 확~ 튀겠네요~ ㄷㄷㄷ

키를 하나 빼서 키캡의 상태를 체크해 봤는데요.
키캡은 PBT 2중사출 구조로 매우 잘 만들어져 있어요. 
표면처리의 마감도 매우 우수하고 와~ 와~ 소리만 나옵니다. ㅎㅎㅎㅎ

KakaoTalk_20190529_025754133.jpg

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초점이 조금 흐린데, 그래도 뭐 키캡의 상태를 보는데는 문제가 없겠지요?

이 제품을 개봉하자 마자 PC에 연결해서 타건을 해봤는데요.  

타건감은 음 살짝 키압이 느껴집니다. 체리 갈축보다 키압이 더 높다는 체감상의 느낌이고 전반적으로 무게감(?)이 좀 있습니다. 키압 자체가 무겁다기 보다는 눌리는 느낌이 뭔가 무게감이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아무래도 저소음이다 보니 그런 느낌이 드나봐요. 적축 베이스다 보니 중간에 걸림은 없고 슉 들어가는데 끝에서 뭔가가 살짝 감싸는 느낌이 들어요. 

음 뭐랄까...톡톡은 아니고 떡떡 하는 느낌이 든다고나 할까요?
(리얼포스의 또각 또각 이런 느낌은 또 아닙니다.)


키캡의 재질이 약간 토돌 토돌한 재질인데,  리뷰들을 보면 이것 때문에 까끌 까끌하다라는 의견들이 많더라고요. 제가 직접 타건을 해본 결과로는 까끌 까끌은 아니고 까끌 부드러운 느낌이 듭니다. ^0^

윤활 처리 하나도 안한 상태에서 타건을 해봤는데 전반적으로 통울림은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전작의 경우에는 스테빌라이저의 이슈들이 있었던 것으로 아는데요. 900R 모델의 경우 스테빌라이저의 벨런스도 괜찮네요. 그런데 저소음이라 그런지 약간...아주 약간의 스프링 소리가 들리기는 합니다.

평들이 조금 심심하다라는 의견들이 있어서 살짝 걱정했는데, 저는 그런 심심함 보다는 묵직한 느낌이 아주 만족 스러웠네요. ^0^


이상 "부천냥이"였습니다. ~

profile

[보유 키보드] 

  • 레오폴드 FC 980M PD (흑축)
  • 레오폴드 FC 900R PD (저소음적축)
  • 듀르갓 K310 (스피드 은축)
  • 체리 G80-3497 & Key Cap: Cox 염료승화 PBT  (갈축)
  • 테소로 엑스칼리버 (청축)


이제야 키보드의 재미를 알아가는 중입니다. ^0^